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7

'끈기' (15) 무스 사냥 그들은 언덕을 몇 개나 넘었다. 그사이 툰드라의 초원 지대가 사라졌고, 아직 눈이 녹지 않은 지대가 나타났다. 무스의 핏자국만 설원 위에 드문드문 선명한 자국을 남겨 놓고 있었다. 그들은 그 자국을 잃지 않으려고 애썼다. 바다 같은 툰드라에서 사냥감이 간 방향을 잃으면 모든 것이 허사가 되어 버린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아무리 첨단 장비를 동원해도 광활한 툰드라에서 사냥감의 흔적을 잃지 않기란 어려웠다. 그러나 다행히도 무스의 핏자국이 눈밭 위에 아주 선명해서, 수백 미터 밖에서도 발견할 수 있을 정도였다. 그들은 핏자국을 따라 계속 추적했다. 마지막 언덕이라고 직감한 언덕을 넘자 그 너머로 넓은 강이 펼쳐져 있었다. "저기 봐!" 무스와 늑대를 먼저 발견한 것은 에야크였다. 그가 가리킨 곳에 무스가.. 2020. 5. 14.
'끈기' (14) 급소 "이것 봐. 핏자국이야!" 에야크가 외쳤다. 코요테는 얼른 그쪽으로 다가가 핏자국을 살펴보았다. "흠, 아마 늑대가 무스를 문 것이 아닐까?" 코요테는 피를 만져 보았다. 아직 끈적거리는 것으로 보아서 바로 근처에 무스가 있는 것이 분명했다. 그들은 언덕을 향해 힘껏 뛰어올라 사방을 둘러보았다. 언덕 건너편 아래에 무스와 늑대가 보였다. 코요테는 에야크를 향해 엎드리라는 신호를 보냈다. 곧 에야크가 바짝 엎드렸고, 코요테도 조용히 엎드렸다. 에야크가 무스를 향해 총을 겨누는 것을 보고 코요테가 총을 가만히 밀쳐 냈다. "왜 그래?" 에야크가 놀라 속삭이듯 물었다. "잠깐만 기다려 봐. 늑대가 무스를 어떻게 사냥하는지 지켜보자. 어차피 늑대가 무스를 잡으면 우리 게 되잖아." 코요테가 사격을 막은 이유를 .. 2020. 5. 14.
'끈기' (13) 호기심 코요테는 그리즐리와 마주할 뻔한 경험을 떠올리면서 에야크에게 말을 걸었다. "그런데 에야크, 무스를 쫓던 늑대 있잖아." "그래, 왜?" "무슨 배짱으로 홀로 그 큰 무스를 사냥하겠다고 쫓는 것일까? 우리처럼 총을 가진 사람도 그리즐리를 두려워하는데, 늑대 따위는 그리즐리에게 상대도 되지 않을 거고, 또 무스의 뒷발굽에 치이거나 뿔에 받히는 날이면 바로 죽고 말 텐데 말이야." "나도 사실 그게 궁금했어. 작은 무스 새끼를 사냥할 때에도 늑대 여러 마리가 힘을 합해야 겨우 사냥할 수 있는데, 그 늑대는 뭔가 좀 다른 것 같단 말이야. 아니면 미쳤거나." 이런 대화를 하고 있을 때, 멀리 꼬물대는 갈색 점이 보였다. 코요테는 다시 망원경을 들어 그곳을 살펴보았다. 대화의 주인공인 바로 그 늑대였다. 코요테.. 2020. 5. 14.
'끈기' (12) - 유혹 코요테와 에야크의 추격은 한낮이 넘도록 계속되었다. 비상식량을 담은 무거운 배낭이 어깨를 짓눌렀다. 총의 무게도 만만치 않았다. 그들은 할 수만 있다면 당장 차로 돌아가고 싶었다. 그때였다. 멀리서 곰이 울부짖는 소리가 들려왔다. 두 사람은 총을 들고 있었지만 두려웠다. 가장 덩치가 큰 곰들 중 하나인 그리즐리가 우는 소리였다. 북극곰도 그리즐리 앞에서는 작게 보일 정도다. 순록 따위는 그리즐리의 거대한 덩치 앞에서 기겁을 하고 다리가 얼어붙을 것이다. 회색이나 갈색을 띤 그리즐리의 앞발에 차이는 날에는 뼈가 산산조각이 날 것이었다. 게다가 그놈은 평소에 온순하다가도 먹잇감이나 인간의 위협 앞에서 난폭해지기 때문에 동물이고 사람이고 두려워하였다. 코요테와 에야크는 그 곰이 급소를 맞지 않는 한 총 몇 발.. 2020. 5. 7.
"딥러닝 모델 설계를 떠받치는 기술" 정오표 ----- 2020년 5월 7일, 1차 게시 ----- p4, 본문, 밑에서 네 번째 줄: 도입하는 알과 --> 도입하는 일과 p5, 본문, 위에서 다섯 번째 줄: 바람직하지 않는다. --> 바람직하지 않다. p7, 본문, 위에서 일곱 번째 줄: 빠르지 않는다는 --> 빠르지 않다는 p12, 본문, 밑에서 네 번째 줄: 사용하게 되면 --> 사용해도 p28, 본문, 위에서 세 번째 줄: 더 높은 고위 다항식 --> 고위 다항식 p28, 본문, 중간: 많은 간단한 회귀 문제는 --> 많고 간단한 회귀 문제는 p45, 본문, 밑에서 두 번째 줄: 이렇게 하기가 정말 하기 쉬우며, --> 이렇게 하기가 정말 쉬우며 p50, 본문, 두 번째 줄: train 손실에 있어서 --> 훈련 손실에 있어서 p59, 본문.. 2020. 5. 7.
"딥러닝 모델 설계를 떠받치는 기술"에서 제시하는 55가지 기법 제가 번역했던 "딥러닝 모델 설계를 떠받치는 기술(원제: Deep Learning Quick Reference)"(2019, 위키북스 간, 마이크 베르니코 저, 박진수 역)에서 제시하는 인공지능 모델 설계와 관련된 기법들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이 책에 실린 기법들은 참 소중한 것들이기에 널리 알려지기를 바라서 정리해 둔 것입니다. 딥러닝 모델을 개발하다가 모델이 바라던 대로 수렴하지 않는다면 아래 기법들을 선별해 적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 블로그에는 참고문헌의 내용을 참조하여 이해하기 쉬운 문장으로 다시 정리해 두었으니(문장을 그대로 인용할 때는 인용부호를 사용함),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다면 참고문헌에서 직접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p자로 시작되는 숫자는 해당 내용이 나오는 페이지 번호(쪽 번호.. 2020. 5. 7.
'끈기' (11) 늑대 추적자 그해 겨울, 코요테는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신세가 되었다. 그는 에야크와 마을 사람들의 도움도 거절하였다. 가끔 얼어 죽은 동물의 고기라도 찾아 먹었다. 다시 봄이 찾아 오고, 또 다시 여름이 찾아 왔다. 다행히 지난 해 일어난 유조선 사고가 꽤 수습되어 바다표범을 몇 마리 사냥할 수 있었다. 덕분에 마을 사람들의 시선도 많이 누그러진 것을 코요테는 느낄 수 있었다. 이제 코요테는 고향 마을에 정착하는 데에 문제가 없다고 느꼈다. 그러나 아직 한 가지 부담이 남아 있었다. 로버트에게 꾼 돈을 갚아야 했다. 그 돈을 갚지 못할 것 같으면, 조 지라드의 성공 비결이라도 알아내야만 했다. 그는 늑대를 사냥해서 보상금을 받고, 또 순록을 사냥해서 그 가죽을 마을 사람들에게 팔아 돈을 벌기로 마음먹었다. ".. 2020. 5. 7.
'끈기' (10) 순록 추적자 그러나 코요테의 무스 추적은 얼마 가지 못 했다. 갑자기 눈에 순록 떼가 들어왔기 때문이다. 비록 순록 떼가 사정거리 밖에 있었지만, 코요테는 눈에 보이지 않는 무스와 늑대를 추격하기보다는 순록을 추격하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했다. "어차피 무스야 늑대가 추격할 테니 우선 수록을 잡아 집으로 달아가야겠군." 그는 어느새 무스 추적자에서 순록 추적자로 변신했다. 순록들은 무스 한 마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눈에 들어왔다. 총알만 충분하다면 모든 순록을 잡고 싶었다. 그렇게만 할 수 있다면 겨우내 식량 걱정 없이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바로 그때 또 그의 눈에는 다른 작은 갈색 점들이 푸른 대지 위로 움직이는 것이 포착되었다. 그는 곧 망원경을 꺼내어 관찰하였다. 여우 무리였다. "제길!".. 2020. 5. 7.
'끈기' (9) - 무스 추적자 코요테는 새벽까지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 고향에 돌아온 후로 에야크와 함께 여기저기 사냥을 다니는 바람에 땔감을 제대로 갖춰 두지 못해 불도 피울 수 없었다. 그날따라 북극의 여름밤이 추웠다. 유난히 바람이 심하게 불어 온몸에 한기가 스몄다. 비록 에야크에게 빌린 무스 가죽이 바람을 어느 정도 막아 주었지만 따뜻함까지 안겨 주지는 않았다. 그리고 코요테가 더욱 잠들지 못한 것은 마을 사람들의 시선에 대한 부담감과 조 지라드의 성공 비결에 대한 궁금증 때문이었다. 그는 옷과 비상식량을 챙기고 에야크에게 빌린 총을 집었다. 잠이 오지 않아서 근처의 숲이라도 산책할 생각이었다. 혹시 곰이 습격할지 모르니 총을 가져가는 것은 필수적이었다. "이 새벽에 토끼 한 마리라도 잡을 수 있으면 좋겠군." 그는 중얼거.. 2020. 5. 2.
'끈기' (8) - 바다에서 며칠 후, 다시 에야크가 코요테의 집으로 찾아왔다. 그의 손에는 얼린 순록 고기 한 덩어리가 들려 있었다. "여기, 이거." "이게 뭐야?" "작년에 사냥해서 얼려 둔 고기야. 이제 얼마 남지 않았지만, 넌 그동안 사냥한 것도 없잖아." "고마워." 코요테는 바로 칼을 꺼내어 고기를 잘라 입으로 가져갔다. 사실 며칠 동안 코요테는 제대로 된 고기를 먹지 못했다. 마을 사람들 중에 누구라도 순록을 사냥했다면 잔치가 벌어져 배부르게 먹을 수가 있었겠지만, 코요테가 마을로 돌아온 후 누구도 사냥에 성공하지 못했다. 게다가 최근에 마을 사람들은 공무원으로 취직을 많이 하였고, 대부분의 마을 사람들이 관광객을 상대로 장사를 하고 있었다. 어쩌다가 취미로 사냥을 떠나는 사람도 있었지만, 에야크처럼 사냥만 해서 먹고.. 2020. 5. 1.